홈 > 커뮤니티 > 보육뉴스

공지사항
일반 보육뉴스 요약
번호    공지 등록일    2017-05-30
작성자    김수경
제목
[질병관리본부]수족구병 환자 발생 증가, 올바른 손씻기 생활화 등 준수 당부!
[보도자료]_5.26.금.조간_수족구병 환자 발생 증가, 올바른 손씻기 생활화 등 준수 당부!.hwp [보도자료]_5.26.금.조간_수족구병 환자 발생 증가, 올바른 손씻기 생활화 등 준수 당부!.hwp (다운로드 : 18)

수족구병 환자 발생 증가, 올바른 손씻기 생활화 등 준수 당부!

 

□ 질병관리본부(본부장 정기석)는 수족구병*의 신고건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, 수족구병이 많이 발생하는 연령인 5세 이하의 어린이가 집단생활 하는 어린이집 및 유치원 등에서 전파에 의한 집단 발생 가능성이 있으므로, 손씻기 생활화 등 예방수칙 준수를 각별히 당부하였다.
* 수족구병이란 콕사키바이러스나 엔테로바이러스에 감염에 의해 발열 및 입안의 물집과 궤양, 손과 발의 수포성 발진을 특징으로 하는 질환으로 특히 영유아에서 많이 발생하며, 감염된 사람의 호흡기 분비물(침, 가래, 코) 또는 대변 등을 통해서 다른 사람에게 전파됨
○ 전국 98개 의료기관이 참여한 수족구병 표본감시 결과, 수족구병 의사환자는 외래환자 1,000명당 17주 0.7명, 18주 1.4명, 19주 1.4명, 20주 2.4명(잠정치)으로 증가하며, 6월부터 본격적인 유행 시기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.

□ 아울러, 발열 및 손, 발, 입안에 수포가 생기는 등 수족구병이 의심될 경우 확산을 방지하기 위하여 전염기간(발병 후 1주일)에는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피하고 자가격리를 권고하였다.
○ 수족구병은 대부분의 경우 증상 발생 후 7~10일 이후 자연적으로 회복하는 질병이나, 드물게는 뇌수막염, 뇌염, 마비증상 등 합병증이 동반될 수 있으니,
○ 수족구병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신속히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.
□ 질병관리본부는 환자발생이 지속되는 8월말까지 어린이집 및 유치원 등을 중심으로 집단생활을 하는 영‧유아에서 수족구병 예방관리를 더욱 철저히 할 것을 강조하였다.



◀ 수족구병 예방수칙 ▶
◇ 올바른 손 씻기의 생활화
-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씻기
- 외출 후, 배변 후, 식사 전·후, 기저귀 교체 전·후
- 특히 산모, 소아과나 신생아실 및 산후 조리원, 유치원, 어린이집 종사자
◇ 올바른 기침예절
- 옷소매 위쪽이나 휴지로 입과 코를 가리고 기침하기
◇ 철저한 환경관리
- 아이들의 장난감, 놀이기구, 집기 등을 청결(소독)히 하기
- 환자의 배설물이 묻은 옷 등을 철저히 세탁하기
◇ 수족구병이 의심되면 바로 병의원에서 진료를 받고 자가 격리하기(발병후 1주일)


○ 또한, 2017년도 엔테로바이러스 감염증․수족구병 관리지침이 개정․발간되어 전국 보건소에 배포되며, 일반인들도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에서 전자문서를 다운로드 할 수 있다.
*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(http://cdc.go.kr)→알림→지침→2017년도 엔테로바이러스 감염증․수족구병 관리지침

 

<붙임> [보도자료]_4.24.조간_5월 연휴 대비 국내외 여행 시 감염병 발생 주의 당부

 

출처: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